Choi Sori,
World Class Superiority

With his creative ego and musical sensitivity created by his own method, Making audience see sound via eyes!

A Critique by Sung Woojin
-

Music critic, PDJ for “Music journey in Midnight” sponsored by Gyeongin Broadcast Company

Extraordinary superiority, Choi Sori

 

Choi Sori, who was very energetic as a drummer at hard rock / heavy band, is memorized to be a performer with different drumming performance and stage manner from other band’s drummer. Unlike a drummer who only plays sound almost all the time supporting rhythm sitting on drum set, he was significantly different, weird and creative enough to be heard via mouth to mouth, popping out to stage, putting steps on drum and his own distinctive playing and manner.

 

Since then, Choi Siri followed a road of percussion instrument playing Solist amd his talents, musical aspect and his world of creation are advanced and evolved. Choi Sori’s own world of sound, playing distinctive and amazing performance have lifted him up to a world class artist who competes with world and is approved beyond the best percussion instrument player in Korea.

 

He researched various and new musical instrument by himself and his dramatic and charismatic stage performance has let his own audience indulged and also satisfied them. Furthemore, he had overcame a limitation on percussion musical soloist and showed creativeness and artistic aspects by various accompanied performance and series creation such as ‘Arirang Party’.

 

Choi Sori, who always showed off distinctive scale in creative idea and musical aspiration, became very famous due to his stage manner mobilizing five senses and direction. He is a hero who showed distinctive playig method well harmonized with his own creative instruments and even fire and water, lighting directions showed by himself that music playing only by percussion instrument could be amazing and interesting.

 

Since ‘Choi Sori’ lived on life of art, his appearance radiates thick Aura just like a monk with sharp eyes difficult to be approached or martial artists with high technique. Not just limiting to make audience hear music harminized with his own creativeness, thinking and sence of value, he showed sounds and make efforts to help audience understnad such sounds through several senses and now, he became a perfect artist and pioneers artistic areas directly to be sent to brain via eyes with distinctive painting technique, which was difficult to be sent only music and sound.

Choi Sori’s own artistic world and visualizing sounds

 

As we are told, Choi Sori never has learnt painting and art techinque officially. Howrever, we naturally think “Several arts have all same aspects” when we watch and feel his several art pieces carefully. One step further beyond basic canvases such as paper and textile, his artistic senses and expressions are very diversified enough to be equivalent to his new musical instruments.

As we want to call him as ‘Heavy Matal of painting world’ he is not just completing copper plates, aluminum plates and other metals using stereotypical tools including paints, brush or knives but these objects are attempted to be another musical instruments or umsical performance. He expressed very unique music playing tehinque by rapping, cutting madd making scratches on several metal plats using drum sticts by himself and these are already serious music playing and a mediator to show and express his own sounds.

 

Several genres of music, bands and musicians including an attempt for modern typed Avant Garde are detected from his art creations. From some of his art works baesd on Led Zeppelin and Deep Purple which are assessed to be text of basic rock, industrial music of Rammstein with Metallica-like mood while we see another painting is detected out.

 

In the meantime, his various colors and touches sometimes make imaginative power stronger and sense of crossing-over beyond targets and genres such as Michael Jackson and David Bowie is found from art works, and even diversification such as warm senses and coziness from country music is also shown sa if clear song from folk song singers and guitar playing are heard via ears.

 

Through Choi Sori’s own creative world which are only unfolded on stage in CD, deeply minded message & expression and his own composing technique and other several art pieces expressed by visual and painting technique, we can have unexpected things and fun by finding out expression where delicate senses, flexibility and robustness are co-existing very differently from music playing and exprssion, stubbornness and passion stuck to him as a maestro of percussion instrument player who has risen up to his own level.

 

Maybe, there might be artists in different genres and junior musicians who see Choi Sori several art works want to use them as titles and album jackets to be published, I think that those who received his artistic messages & senses and sensed them rightly seem to receive such feeling first.

 

I become curious in advance as to what are going to be his next actions and areas from Choi Sori who pioneered artistic area well matched with a general artist and showed off his talents fully. Although I somewhat feel enviousness and jealousy mixed with irritation due to Choi Sori’s talent and senses who do everything well, it is clear that he is now an authentic superiority in our art circle. Only thing that we have to do is that we embrace his new artistic areas freely without losing sounds shown by him in which he distinctively plays music through new area called art.

세계적 반열 고수(高手)

독창적인 자아와 음악적인 감성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소리들을 눈으로 보게 하다!

성 우 진
-

음악평론가, 경인방송 ‘한밤의 음악여행’ PDJ

비범한 고수(高手) 최소리

 

 한창 혈기왕성할 시절 하드 록/헤비메탈 밴드의 드러머로 연주를 하던 당시의 최소리는 여타 다른 밴드의 드러머와는 차원이 다른 드러밍 퍼포먼스와 무대 매너로 기억되던 인물이다. 거의 대부분 드럼세트에만 앉아서 리듬을 받쳐주며 연주만 하는 다른 드러머들과는 확연히 차별되게, 무대로 뛰쳐나오고 드럼 위에 올라서고 하는 등 그만의 연주와 매너는 확실히 입소문이 날 만큼 엉뚱하면서도 독창적이었다. 이후 최소리는 타악 솔리스트의 길을 걷게 되면서부터 그의 재능과 음악성 그리고 창작 세계는 무한하게 발전하고 진화했었다. 최소리만의 소리의 세계와 연주 그리고 독창적이고 엄청난 퍼포먼스는 이내 그를 대한민국 최고의 타악 연주자라는 한계를 벗어나 세계적으로도 당당히 겨룰 수 있고 인정받을 수 있는 반열에 올려놓게 된다. 자신의 음악을 위해서라면 다채롭고 새로운 악기들을 직접 연구하고 제작한데 이어 드라마틱하고 카리스마 있는 무대 퍼포먼스는 그만의 예술세계를 보고 듣는 이들을 몰입케 하고 만족시켜왔다. 아울러 타악 솔리스트라는 한계성도 극복하며 다양한 협연 작업이라든지 “아리랑 파티” 시리즈 같은 창작물도 제작하는 창의력과 예술성도 드러냈다. 

 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음악적 열정에 색다른 스케일을 과시하던 최소리는 그야말로 오감을 동원케 하는 무대 매너와 연출로도 명성이 자자한데, 그 누구도 소유하지 못한 자신만의 창작 악기는 기본이고 불과 물 그리고 조명 연출 등이 어우러진 특유의 연주 방식으로 타악기 연주도 흥미롭고 재미있을 수 있음을 직접 보여준 주인공이기도 하다. 

 '최소리'로써의 예술적 삶을 살게 되면서부터 그의 외모는 눈빛이 날카롭고 범접하기 힘든 도인이나 마치 무술의 고수 같은 아우라를 진하게 뿜어내고 있다. 그 만의 창작력과 생각, 가치관 등이 깃든 음악들을 들려주는 데에서만 그치지 않고 항상 소리를 보여주고 직접 여러 감각으로도 이해시키려 노력했던 그가 이제 완벽한 아티스트(Artist)가 되어 음악과 소리만으로는 전하기 힘들고 한계가 있던 영역과 감성까지 이젠 색다른 회화 기법으로 바로 눈을 통해 뇌에 도달하게 하는 직접적인 영역을 개척한다.

최소리만의 예술세계와 감성, 소리들을 시각화 하며

 

 짐작한 그대로 최소리는 회화라든지 미술 기법 등을 정식으로 배워본 적이 없는 사람이다. 하지만 그의 여러 미술 작품들을 유심히 보고 느끼고 있노라면 “여러 예술은 다 통하는 면이 있구나~” 하는 생각을 자연스레 갖게 된다. 종이나 천 같은 기본적인 캔버스를 한 번 더 뛰어넘어 그의 미술적인 감성과 표현은 그만의 새로운 악기들만큼 다양하다. ‘그림계의 헤비메탈’이라 표현하고 싶을 만큼 동판, 알루미늄 판 같은 금속 재질들을 꼭 물감이나 붓, 나이프 같은 전형적인 도구를 사용해 미술 작품을 완성하는 게 아니라 최소리에게 있어 이런 대상들은 또 다른 악기이자 음악적 퍼포먼스이자 시도로 행해진다. 직접 여러 금속판에 여러 가지 드럼 스틱들을 사용해 두드리고 찍고 흠집을 내며 이색 연주 같은 타법을 구사했고, 이미 그것들은 그에게 있어 진지한 연주이자 자신만의 소리를 보여주고 표현하는 매개체인 것이다. 현대음악 형태의 아방가르드 한 시도들은 물론이고 그의 미술 창작품들에서는 여러 가지 음악 장르와 밴드들 뮤지션들이 감지된다. 기본적인 록의 텍스트라 평가되는 레드 제플린(Led Zeppelin)과 딥 퍼플(Deep Purple)을 바탕으로 일부 작품에서는 그야말로 딱 메탈리카(Metallica) 같은 분위기에 또 다른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람슈타인(Rammstein)의 인더스트리얼 뮤직을 간파해내게 된다. 그러다가도 다양한 색감과 터치로 인해 상상력이 더욱 풍부해지게 되기도 하는데, 때로는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이나 데이빗 보위(David Bowie) 같이 대상과 장르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함이 전해지는 작품에다 어떤 것들은 컨트리 뮤직의 푸근하고 따뜻한 감성에 포크 가수들의 낭랑한 노래와 통기타 연주가 귓가에 들려오는 것 같은 다양성도 전해진다. 

 무대 위나 음반 속에서만 펼쳐내야 했던 최소리만의 창작세계와 마음속 깊은 메시지와 표현, 그만의 작법들이 시각적, 회화적, 미술 기법 적으로 다채롭게 표현된 여러 작품들을 통해 확실한 자신만의 반열에 오른 타악 대가로써 고수해온 고집과 열정, 그리고 음악을 연주하고 표현해 낼 때와는 아주 다른 섬세한 감성에다가 유함과 강함이 공존하는 듯한 표현 등도 발견해내는 의외성과 재미도 있다. 

 아마도 최소리의 여러 미술 작품들을 접하게 되는 다른 장르의 예술가들이나 후배 뮤지션들 중 앞으로 출간하게 될 저서의 표지나 앨범 재킷 커버로 사용하고 싶은 이들도 생길 것 같기도 한데, 그가 보내는 예술적 메시지와 감성을 제대로 감지한 이들이 우선적으로 그런 필링을 전해 받게 될 것 같다. 

 타악기 연주 고수(高手)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종합예술가라는 표현에 어울리는 영역 개척과 재능을 마음껏 선보인 최소리의 다음 행보와 영역은 어디일지도 미리 궁금해진다. 

 이것저것 다 잘 하는 최소리의 재능과 감성에 살짝 부러움과 짜증이 섞인 질투가 생기기도 하지만, 그는 이제 진정한 우리 예술계의 고수(高手)임이 분명하다. 열린 마음과 혜안으로 우리는 그가 보여주는 소리들을 놓치지 않고, 그림이라는 영역을 통해 색다르게 연주하고 있는 새로운 영역을 마음껏 받아들일 준비만하면 된다.

  • Instagram
  • Facebook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