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 LA Art Show | A Featured Artist Sori Choi | VIP Opening Night Art Performance_#1011/1110

Updated: Feb 14







LA Art Show 2024

Febryary 14 - 18, 2024


VENUE

LA CONVENTION CENTER West Hall


VIP OPENING NIGHT PREMIERE

Wednesday, February 14, 2024

6pm - 10pm


SHOW HOURS

-Thursday, February 15, 2024

12pm - 8pm

-Friday, February 16, 2024

12pm - 8pm

-Saturday, February 17, 2024

11am - 8pm (Early entry, VIP Red Card and Opening Night Ticket)

12pm - 8pm (General Admission)

-Sunday, February 18, 2024

11am - 6pm (Early entry, VIP Red Card and Opening Night Ticket)

12pm - 6pm (General Admission)



"Sori Choi Critique by Jang Hyeon-geun

: Pathos-inspired Resonance and Alchemy of Harmony"

 

General Summary:

Sori Choi's art can be interpreted as a fusion of Pathos-inspired resonance and alchemy of harmony. Over the years, his work has been intertwined with sound, nature, and, furthermore, emotional resonance. His drum performances evoke such emotional resonance within the audience, akin to how artworks emit emotional influence. Viewing art as alchemy, Sori Choi utilizes various mediums and materials to seek harmony with nature. This parallels the alchemical process where artworks undergo magical and mystical transformations. Thus, his work represents an alchemical expression, creating new emotional experiences through Pathos-inspired resonance and harmony with nature.

 

Transcending as the drummer of the renowned Korean rock band Baekdusan, Sori Choi, who has already echoed with the sound of the Korean drum alone in events like the Guangzhou Asian Games and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of the Vancouver Winter Olympics, has lived resonating with the sound of the drum for decades. Each time he played, the waves of resonance from the drums, invisible to the audience but visible only to him, filled the auditorium packed with tens of thousands of people. Then one day, Sori Choi decided to permanently visualize the sound waves that he alone was able to see.

 

Emotions of madness, euphoria, fear, passion, ecstasy, and even extreme sadness coagulated the emotions felt in a state of self-resonance, that is, in a state of pathos and divinity. Although expressed visually rather than audibly, we will inevitably experience auditory hallucinations through his works from which sound resonates and wavelengths emitted. We call this synesthesia. Choi’s long-awaited desire to visualize sound is realized by the sculptural beauty of the flat canvas, and we the audience can finally “see” the sounds.

 

Sori Choi immerses himself in the infinite time of the neighborhood of Cheonghak-dong, reaching the state of harmony in which he stands not absorbed, assimilated, or condensed by the natural essence of Jiri Mountain, but on equal footing. Most of his works patiently observe the seasons drawn by the great nature of Jiri Mountain, and when the time comes, Choi takes over and completes the artwork. This harmonization is based on the indigenous Korean philosophy of Heaven, Earth, and Man, where humans and nature mutually recognize their existence. The artist Sori Choi is the messenger, a sort of shaman, who stands between Heaven and Earth, connecting the sky and the ground.

 

It is not surprising that just as Choi himself stands in conflict with nature and yet in harmony with it, his work is also the result of this exercise of alchemical imagination. Instead of canvas fabric, he alloys metals such as brass and aluminum, combining them with the four elements of fire and air from Jiri Mountain above, and water and earth from below, to create a product of a fifth element with seemingly completely different chemical and physical properties. Through harmonization with nature, Sori Choi, the alchemist of the metal plates creates his own unique fifth element, embedding the unique physical properties of the four elements of water, fire, air, and earth of Jiri Mountains, emanating a powerful emotion of “empathy and solidarity” for the survival and prosperity of all humans, his great artistic desire. Sori Choi has been diving into the eon of time(劫) of Jiri Mountain’s Cheonghak-dong, sometimes becoming a part of its fleeting moment, working to express the concept of momentary expression(刹那) against the infinite time of nature. Through this, Choi is experimenting with transforming time art into visual art.

 

Sori Choi expresses the fleeting moments, cutting through the eon (劫) of time embraced by Jiri Mountains, compressing the time of the four seasons, the twenty four seasons, the 12 zodiac signs, and weekdays into his artwork. It is a process of seizing the time of opportunity, Kairos, a subjective and special time unique to Sori Choi, by grasping the time of nature, Kronos, that passes quickly if not captured. How he grasps the Kairos is not ordinary. As the time of nature, the time of eon (劫) of Jiri Mountain, permeates through the utilization of the four elements of water, fire, air, and earth, in his work, Sori Choi abruptly seizes it and forcibly records his own time as sound, imprisoning the fleeting moment of time onto the metal sheet. For Choi, each work of art is a part of a song, the end result being a fully composed song.

 

The time of Sori Choi, trapped on the metal sheet, or the particles of sound, surges over the ocean of neutrinos, the primordial cosmic micro-particles, riding the waves, shaking our cellular nuclei, which is precisely what resonates through the artist and the artwork. His essence as an artist lies in the intense and shocking experiences he has reached, experiences of pleasure or trauma, which he recalls, reproduces, and expresses, driven by his instinctual desire for survival, prosperity, and empathy with the public. Of course, as the audience is moved through shared experience, Choi's outpouring of altruistic desires is manifested through his works, whether it be music, painting, or intense performances of trances.

 

Sori Choi has countless experiences of resonating his presence through sound, inducing a collective hypnosis of ecstasy, frenzy, euphoria and passion among people worldwide. His ecstatic sound transforms the world into a stage of solidarity and dynamic resonance, reminiscent of the exhilaration and enjoyment of life ('興(흥) and 樂(락)') in the realms of the infinite and the overwhelming. Sori Choi, embodying the unique consciousness of the Korean people, derived from the ecstasy that revels in the physical joy of dance, is both an unparalleled artist and messenger of nature. Choi’s overflowing energy transcends mere sound, showcasing and preserving it, triggering the synesthesia of the masses through his unique art form, thereby contributing significantly to humanity's survival and prosperity with an absolute desire for empathy and solidarity among all, alchemically expressed through his paintings.

 

The essence and origin of Sori Choi's artistic desire remain the same regardless of genre, with only differences in the way they are realized. This is yet another expression of artistic desire from Choi, the artist who has repeatedly transcended into the realm of the divine through drumming, and it is a visual narrative about 'empathy and solidarity,' the fifth element he has created.



최소리 비평_장현근

: 파토스(Pathos)적 공명(共鳴; resonance)과 접화(接化)된 연금술(Alchemy)-

 

한국 유명 락밴드인 백두산의 드러머를 넘어서, 이미 북소리 하나만으로 광저우 아시안 게임, 벤쿠버 동계 올림픽 개폐회식에서 한국의 소리로 전 세계인을 공명시킨 최소리는 이미 수십 년을 타악기인 북과 접화된 상태에서 북소리와 공명하며 살아왔다. 그때마다 대중은 못 보고 그의 눈에만 보이는 기의 흐름, 즉 북소리의 파장이 공연장을 가득 메운 수만명의 사람들을 휘어 감아 그들의 세포 속 빈 공간을 공명시킬 때, 최소리는 문득 그의 눈에만 보이는 그 소리의 파장을 영구히 시각화 하기로 결심을 한다.

 

최소리 스스로 공명된 상태, 즉 파토스와 신명의 상태에서 느꼈던 삼매와 몰아의 감정들인 광기와 도취, 공포 그리고 격정과 황홀경, 심지어는 극한의 슬픔의 정서가 응어리진 한까지…. 비록 그것들이 소리가 아닌 시각으로 표현되었지만, 우리는 그의 작품들을 통해 소리가 공명되며 내는 파장이 들리는 환청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것을 공감각이라고 한다. 최소리가 염원하던 소리를 보여주고자 했던 욕망은 평면 화폭의 조형미로 실현되어 우리는 드디어 소리를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최소리는 청학동의 무한무량의 시간 속에 뛰어들어 자연인 지리산에 흡수 동화되거나 응축되지 않고, 대등하게 맞서되 조화를 이루는 접화(接化)의 경지에 이른다. 대부분 작품의 밑그림은 대자연인 지리산의 사계가 그리는 것을 인내하며 지켜보다, 이윽고 때가 되면 이어받아 작품을 완성한다. 이러한 접화는 사람과 자연이 각자의 존재를 서로 인정하는 한민족 고유의 천지인(天地人) 사상을 바탕으로 한다. 최소리는 하늘과 땅 사이의 사람이 우뚝 서있는, 즉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무인(巫人)이자 메신저이다.

 

최소리 자신도 자연과 대립하면서도 조화를 이뤘듯이 그의 작품 또한 이 연금술적 상상력이 발동한 것의 결과물이라는 것이 결코 놀랍지 않다. 캔버스 천 대신 황동과 알루미늄 같은 금속을, 위로는 지리산의 불과 공기, 아래로는 물과 흙의 4원소에 합금하여, 본래의 화학적, 물리적 성질이 전혀 다른 제5원소인 작품을 만들어 낸다. 대자연과의 접화를 통해 지리산의 물, 불, 공기, 흙 등 4원소가 각 원소의 독특한 물성을 각인한 금속 화판에 연금술사인 최소리가 그의 예술적 욕망인 사피엔스의 생존과 번성을 위한 강력한 ‘유대와 연대’를 공감각적으로 분출하여 그만의 독특한 제5원소를 창출했다. 최소리는 지리산 청학동의 무한무량의 시간 속에 뛰어들어 때로는 스스로 그것의 찰나가 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대자연의 시간에 맞서면서 겁(劫)을 찰나(刹那)로 표현하는 작업을 해 왔다. 시간예술을 조형예술로 변환하는 실험적 작업을 한 것이다.

 

최소리는 지리산의 청학동이 품은 이 겁(劫)의 시간을 중간에 싹둑 베어낸 찰나(刹那)의 순간을 사계, 24절기, 12간지, 월화수목금토(日月火水木金土)등의 시간을 압축하는 작품으로 표현했다. 순환적이고 물리적이며 심지어 대자연의 시간인 크로노스[Kronos]를 재빠르게 잡지 않으면 놓치는 기회의 시간, 오직 최소리 만의 주관의 시간이고 특별한 시간인 카이로스[Kairos]로 포획하는 작업이다. 포획 방법 또한 범상치 않았다. 일단 자연의 시간이자 겁(劫)의 시간인 지리산의 시간이 물, 불, 공기, 흙 등 4원소를 활용하여 스스로 스며들게 내버려 두었다가, 홀연히 탈취하여 최소리 자신의 시간을 강제로 소리로써 녹음하여 금속 화면에 그 찰나의 시간을 가둬버리는 격이다. 최소리는 이 과정을 음악을 작곡한다고 한다. 그에게 작품 하나는 마치 노래처럼 한 곡을 작곡한 것처럼 단위가 한 곡인 것이다.

 

이렇게 화면에 갇힌 최소리의 시간, 즉 소리 입자는 고스란히 태초의 우주 미세입자인 중성미자의 바다 위에 출렁이는 파동을 타고 엄습해와 우리의 세포핵을 뒤흔드는데 그것이 바로 작가와 작품을 통해 공명하는 것이다. 최소리는 일반 대중이 근접할 수 없는 경지에 이르러 겪은 격렬하고 충격적인 경험, 즉 쾌(快) 혹은 불쾌(不快)의 선험하고 그 경험을 복기, 재현, 표현함으로써, 그것을 대중과 공유하려는 욕망인 생존과 번성, 그리고 연대의 이타성이 최소리 예술의 본질이다. 물론 대중은 공유된 경험을 통해 감동을 얻고, 최소리의 이타적 욕망의 분출은 작품으로 구현된다. 그것이 음악이든 회화든 또는 강렬한 삼매의 퍼포먼스든 상관 없는 것이다

 

최소리는 이미 소리를 통하여 그의 신명을 공명시켜, 전 지구인을 집단 최면인 황홀경과 광란, 그리고 도취와 격정의 상태를 유발 시킨 경험이 셀 수 없이 많다. 그의 신명난 한판 소리는 그 자체가 무아지경, 몰아지경의 ‘興(흥)과 樂(락)’의 공명으로 전 지구를 연대와 대동의 장으로 만들었다. 최소리는 즐겁고 행복한 樂(락)의 정신적 상태와 어깨춤이라도 덩실거릴 육체적 興에 취하는 신명에서 파생된 樂(락)&興(흥)이라는 한민족 고유의 미의식을 지닌 초유의 무인[巫人]이자 예술가이다. 그의 넘치는 에너지가 소리를 넘어서 그 소리를 보여주고 저장하여, 또 다른 미술 장르로 대중의 공감각을 공명시켜 인류의 생존과 번성에 절대적 기여를 하는 ‘유대와 연대’ 욕망을 조형의식으로 연금술화된 회화로도 표출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지구상의 유일한 예술가이다.

 

최소리의 예술적 욕망의 본질과 근원은 예술 장르에 상관없이 동일하며, 다만 구현되는 방법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이미 북연주로 파토스와의 신명[神明]의 경지를 수시로 넘어본 예술가 최소리의 또 하나의 다른 예술적 욕망의 분출과 그가 창출한 제5원소인 ‘유대와 연대’에 관한 시각적 이야기이다.

101 views

留言


bottom of page